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광주 수소자동차 허브 도시 조성 ‘박차’
수소전기차·충전소 확대 보급…수소에너지 연구개발 사업도 추진
현대차 ‘수소전기하우스’ 유치…내달15일까지 김대중센터서 전시

2018. 06.24. 18:45:24

광주시가 수소자동차 허브 도시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는 현재 전기자동차 보급 확대와 함께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 수소차·전기차 융합스테이션 국산화 기술개발과 실증사업, 수소전기차와 충전소 보급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와 벤처기업 육성, 민간기업 투자를 유도해 일자리 창출을 통한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을 꾀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까지 수소전기차 41대를 보급한 데 이어 지난 4월 민간인을 대상으로 54대 공급했다. 수소전기차를 구매하면 차량 한 대당 국비 2250만원, 시비 1000만원 등 총 3250만원의 보조금이 지원된다.

시는 추가 보급 요청에 따라 하반기에 100대 가량을 추가 공급할 계획이다

수소충전소도 확대한다.

시는 2기 뿐인 수소충전소를 내년까지 7기 이상, 2022년까지 수소충전소 14기 이상 운영하고, 수소전기차 5000대를 보급하는 계획을 세우고 추진하고 있다.

시는 수소충전소 인프라 확충과 함께 수소에너지를 중심으로 다양한 연구개발 사업도 시행할 계획이다.

수소전기자동차의 에너지 원리와 미래 수소연료 사회를 체험할 수 있는 ‘NEXO와 함께하는 수소전기하우스’를 현대자동차 주최로 선보인다.

현대자동차 주최로 지난 23일 김대중컨벤션센터 야외 중앙광장에서 개막한 이번 전시회는 다음 달 15일까지 운영된다.

수소전기하우스는 수소연료전지자동차 3대가 만드는 에너지로 에어컨, TV, 조명 등 전시관 안의 모든 에너지를 공급하는 시스템이다. 230㎡ 규모 공간으로 수소전기자동차의 에너지 원리와 미래 수소사회를 체험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수소전기에너지의 친환경성을 홍보하기 위해 한시적으로 전시됐던 수소전기하우스를 광주에 유치하게 됐다”며 “향후 친환경 수소에너지를 기반으로 수소전기차 및 부품산업 클러스터 조성과 수소에너지 기반의 수소전기차 연계산업 중심도시 구축을 목표로 수소자동차 허브도시를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고귀한 기자 pressgh@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