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국내 아이폰 배터리교체 오늘 시작…시민단체도 소송 가세

2018. 01.02. 16:20:42

아이폰 성능 조작 파문과 관련해 애플이 국내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배터리 교체 작업을 2일부터 시작했다.

애플코리아 관계자는 “각 애플 공인 AS업체의 휴무가 끝나는 이날부터 국내에서도 배터리 교체를 인하된 비용에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아이폰6 이상 사용자가 개별 AS업체를 방문하면 현재 교체비용인 10만원에서 6만6000원이 인하된 3만4000원에 배터리를 교체할 수 있다.

그러나 이같은 조치에도 소비자들은 인터넷에 ‘한국고객이 호구냐’, ‘왜 내 돈을 내고 바꿔야 하나’ 등 댓글을 달며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무상 교체가 아닌 교체비용 할인은 소비자들이 입은 피해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많았다.

게다가 애플코리아는 홈페이지에 서비스 개시 시점을 적시하지 않았고 사전 안내도 하지 않아 국내 소비자에 대한 ‘배려가 없다’는 비판을 자초했다.

이처럼 애플에 대한 여론이 악화하면서 이번 사건과 관련해 집단소송 참여 의사를 밝힌 국내 소비자는 20만명을 넘었다.

법무법인 한누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24만 2145명의 소비자가 애플을 상대로 한 손해배상청구소송에 참여를 신청했다.

한누리는 이달 11일까지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해 집단소송에 참여할 인원을 모집한다. 현 추세로 보면 30만명이 넘는 소비자가 참여 의사를 밝혀 이중 20만명 이상이 실제 소송에 참여할 것으로 점쳐진다.

한누리뿐만 아니라 법무법인 휘명에서도 집단소송 참여 인원을 모집하고 있어 인원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시민단체도 집단소송에 나서기로 했다.

시민단체 소비자주권시민회의(소비자주권)는 애플 본사, 애플코리아를 상대로 다음주 중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라며 이날부터 소송인단 모집에 들어갔다. 소송인단 모집에 앞서 30여명의 소비자가 참여했다.

소비자주권 관계자는 “애플이 iOS 업그레이드로 인한 성능 저하 사실을 정확히 고지해주지 않아 소비자들이 정신적·물적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애플이 구형 아이폰 성능 조작을 인정한 이후 애플을 상대로 소송이 제기됐거나 추진 중인 국가는 미국을 포함해 이스라엘, 프랑스, 한국, 호주 등 5개국으로 늘었으며, 건수로도 15건에 이른다. 이 가운데 프랑스에선 소비자단체에 의해 형사소송이 제기됐다.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