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사설
데스크칼럼
취재수첩
광남시론

협상 카드로 전락 최초 개방형 의회직 국장
이산하 지역사회부 차장대우

2024. 05.26. 19:12:10

이산하 지역사회부 차장대우

[취재수첩] 광주 북구청과 북구의회가 의회 사무국장의 사직서 제출로 소란스럽다.

취임 4개월 만에 사직 의사를 밝혔다는 게 대외적인 이유지만, 그 이면에서는 사직 철회 움직임은 물론 인사와 관련한 무수한 공방이 일고 있기 때문이다.

사실 의회 사무국장의 사직은 예견된 수순이었다. 취임 일성으로 “의회 비서실장 직급 상향을 6월 안에 이루지 못하면 직을 내려놓겠다”고 강조해 와서다.

그러나 의회 비서실장 직급 상향은 물거품이 됐다.

지난 3월 구정 질문을 통해 집행부로부터 ‘어렵다’는 의견을 들었으며, 일부 의원들과 추진한 ‘선례’ 만들기도 실패했다.

앞서 의회 사무국장과 일부 의원들은 2개 국을 신설하려는 광주 남구 조직개편에 개입한 것으로 전해진다.

조직개편안 원안 통과에 의회 비서실장 직급 상향을 협상 카드로 쓸 것을 제안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남구청 직원들로부터 볼멘소리를 들었다.

이마저도 남구의회가 이들의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고, 집행부의 조직개편안을 통과시켜줄 것으로 알려지면서 허사가 됐다.

즉, 취임 일성으로 강조한 ‘6월 안에 비서실장 직급 상향’이 물리적으로 불가능하게 된 셈이다.

이에 의회 사무국장은 최후의 카드로 사직서를 냈다.

사직 과정에서 필요한 경찰 신원조회 등의 절차가 이미 마무리됐지만 사직서 수리가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다. 일부 의원들은 의장을 찾아가 의회 사무국장의 사직서를 반려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자치단체장을 압박하기 위한 시도’라고 구청 내외부에서는 입을 모은다. 모든 액션이 계산된 행동으로, 의회 사무국장직을 협상 카드로 사용하려 한다는 지적이다.

북구의회는 전국 최초로 인사권 독립을 이룬 지방의회다. 그동안 집행부에서 거쳐 가는 자리로 여겨진 의회 사무국장에 대해서도 개방형 임기제를 최초로 도입했다.

이 때문에 의회 사무국을 대표하는 수장으로, 직원들과 의원들의 화합을 도모할 것이란 기대가 높았다.

이처럼 상징성 있는 의회 사무국장 자리가 집행부와의 협상 카드로 사용됐다니 개탄스러울 뿐이다.

북구의회가 지방의회 최초의 개방형 임기제 의회직 국장을 오명으로 남길지, 아니면 새로운 인물을 앉혀 기대에 부응할지 지켜봐야 할 때다.


광남일보@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