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동부권
서부권
중부권
지역일반

해남군, 인구감소 대응 생활인구 확대 ‘박차’
‘강해영 프로젝트’ 준비…인근 지자체와 관광 활성화
관광객 체류 기간 확대 중점 맞춤형 시책발굴 속도

2024. 05.22. 09:39:12

해남군청 전경

해남군이 인구감소에 대응하기 위한 생활인구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

22일 해남군에 따르면 생활인구 확대를 위한 맞춤형 시책 발굴에 속도를 내고 있다.

생활인구는 정주인구뿐 아니라 ‘체류하는 인구’를 의미한다. 월 1회, 하루 3시간 이상 통근, 통학, 관광 등을 통해 체류하며 지역의 실질적인 활력을 높이는 사람까지 인구로 보는 개념이다.

우선 군은 생활인구 확대를 위해 지방소멸대응기금 투자사업인 지역 상생 ‘강해영 프로젝트’를 준비 중이다.

강해영 프로젝트는 강진, 해남, 영암 3개 지역을 연계한 관광 콘텐츠 개발로 생활인구를 유입, 인구소멸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지자체 상생 사업이다.

지역을 연계한 융복합 관광콘텐츠 개발과 운영을 통해 단일 목적지 중심이 아닌 인접 지역을 연계 방문하고, 권역 체류 기간을 증대함으로써 생활인구 유입과 관광 활성화로 이어지는 사업들을 추진할 계획이다.

군은 관광객이 해남에 체류 기간을 늘리기 위한 사업들도 다양하게 추진한다.

고향사랑기부제에 참여하거나 해남사랑위더스 회원 등에 발급되는 해남사랑군민증 발급은 9600여명에 이르고 있고, 하반기에는 한국관광공사 공모사업으로 디지털관광주민증 사업을 시행된다. 해남사랑군민증과 디지털관광주민증을 가지고 지역을 방문하면 각종 할인혜택을 제공해 체류 기간 연장 효과를 높일 방침이다.

해남에서 장기간 체류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전개하고 있다.

해남에서 장기 체류하며 여행하면 숙박비와 입장료, 체험비를 지원하는 ‘남도에서 한 달 여행하기’와 현지인처럼 살아보는 생활관광프로그램 ‘땅끝마실’ 등이다.

귀농·귀촌에 관심 있는 도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해남에서 살아보기’ 프로그램은 3개월간 마을에 머물면서 영농실습과 지역 탐방 등을 통해 해남살이를 체험해 볼 수 있다.

하반기부터는 MOU를 맺은 관악구 청년들을 대상으로 추진하는 ‘관악 to 해남 두 지역살이’ 사업도 추진한다.

군 관계자는 “전국적인 인구감소의 추세 속에서 생활인구의 증대가 지역에 활력을 불러올 수 있는 인구정책의 대안으로 부각되고 있다”며 “해남과 관계하는 생활인구가 꾸준히 유입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해남=성정수 기자 sjs8239@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