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수요일 마다 亞문화전당 특별열람실 가볼까
상반기 아카이브 클럽·음악 감상회 운영
지역·여성 등 주제강연·한국적 소리 탐색

2024. 04.14. 18:47:23

디제이 소울스케이프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전당장 이강현)이 ACC 특별열람실 상반기 프로그램으로 ‘수요 아카이브 클럽’과 ‘수요 음악 감상회’를 운영한다.

ACC 소장 아카이브의 이해를 확장하기 위해 마련한 ‘수요 아카이브 클럽’은 오는 17일, 5월 8일, 6월 5일 아시아문화박물관 특별열람실에서 열린다. 이번 강연에서는 지역과 여성, 문화정치에 대한 아카이브와 기록을 살펴본다.

먼저 17일에는 이민규 그래픽 디자이너가 지역, 여성, 현장의 관점으로 한국 디자인사의 공백을 채우고자 한 책 ‘이영희는 말할 수 있는가?’의 기획과 제작 경험을 공유한다. 이어 민동인 그래픽 디자이너가 한국에 정착한 이주여성의 12가지 요리법을 담은 서적 ‘식탁은 걷는다’의 기획·제작 과정을 들려준다.

오는 5월 8일에는 배주연 서강대 연구교수가 5·18민주화운동 이듬해 벌어진 국가 이벤트 ‘국풍81’부터 ‘제24회 서울올림픽(88올림픽)’까지 1980년대 3S(Sports, Sex, Screen)라고 불린 문화정치의 이면을 아카이브를 토대로 살펴본다.

국풍81 홍보 전단지(국립아시아문화전당 소장).
최상일 전 MBC PD
아울러 6월 5일에는 2009년부터 전남 순천에서 ‘예술 공간 돈키호테’를 운영하고 있는 박혜강, 이명훈 기획자(연구자)의 ‘전남미술사총서: 1900-2015’의 연구·조사 과정을 알아본다. 또 광주·전남의 미술사 연구 및 활동, 아카이브에 대한 지형도를 돌아보고, 그 공백이 무엇인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수요 음악 감상회’는 오는 24일과 5월 22일, 6월 19일 열리는 가운데 한국 재즈부터 민요에 이르기까지 ‘한국적인 소리’가 무엇이었는지, 또 무엇이라 여겨졌는지 탐색해본다.

오는 24일에는 황덕호 재즈 칼럼니스트가 1930년대 일제강점기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한국 재즈가 어떻게 계승·발전됐는지를 소개하고, 1930년대 이래 재즈를 감상하는 자리를 갖는다. 5월 22일에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재단과 함께 ‘아시아 사운드 아카이브 프로젝트’ 음반 ‘예언’을 발매하는 디제이 소울스케이프(DJ Soulscape)가 한국 경음악과 재즈에서 영감을 받은 앨범 제작기를 공유한다. 마지막으로 6월 19일에는 ‘사라져가는 모든 것들은 기록될 가치가 있다’라는 주제로 최상일 전 MBC PD가 ‘우리의 소리를 찾아서’로 30여년 동안 한국 민요를 기록한 여정을 포함해 세계 민속음악 탐방기를 들려준다.

이강현 전당장은 “ACC는 소장 자료를 아카이브로 구축해 시민들과 공유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ACC 아시아문화박물관 지하 4층에 자리한 특별열람실은 ACC 아카이브와 시청각 자료를 열람하고 감상할 수 있는 공간이니 많이 찾아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ACC 특별열람실 상반기 프로그램 참가 신청은 ACC 누리집(www.acc.go.kr)에서 하면 된다. 참가비는 무료.


정채경 기자 view2018@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