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동부권
서부권
중부권
지역일반

진도군, 지난해 1억 이상 고소득 어업인 376명
2022년 대비 1.3% 증가…10억 이상 7명 달해

2024. 04.08. 11:01:16

진도군청 전경

진도군은 지난해 1억원 이상 고소득을 지역 어업인이 376명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군은 최근 2023년 기준 1억원 이상 고소득 어업인 조사를 실시했다.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고소득을 올리는 어업인을 발굴·홍보하고 군 수산업의 희망과 미래 앞날을 제시하며 해양수산 정책 수립 자료 활용을 위해 진행했다.

조사 결과 1억원 이상 고소득 어업인은 2022년(371명)에 비해 1.3% 증가한 376명으로 나타났다.

의신면이 145명으로 가장 많았고, 고군면 135명, 조도면 31명, 군내면 24명, 임회면 19명, 지산면 15명, 진도읍 7명 등이다.

업종별 고소득 어업인은 양식어업 종사자 323명(85.9%), 어선어업 종사자 14명(3.7%), 가공·유통 분야 18명(4.8%), 기타 21명(5.6%) 등으로 조사됐다.

또 1억원 이상~2억원 미만의 소득은 206명으로 전체 54.8%를 차지했고, 2억원 이상~3억원 미만은 92명 24.5%, 3억원 이상~10억원 미만의 어업인은 71명 18.9%, 10억원 이상은 7명 1.8%로 집계됐다.

군은 고소득 어업인의 증가요인을 양식어업인의 소득 향상과 군의 지속적인 어업활동 지원 등으로 꼽았다.

김의 경우 지난해 조수입 1153억원, 전복은 1254억원을 기록해 양식어업인의 소득 향상에 앞장 선 일등공신이다.

진도군 관계자는 “관내 어가의 양식어업 활성화와 지속가능한 미래 양식어업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양식어업을 비롯한 가공·유통·어선어업 등 진도군의 미래 수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분야별 지원과 협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진도=서석진 기자 ss9399@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