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양종아 전 아나운서, 국힘 광주 북구을 출마

2024. 02.22. 16:18:38

국민의힘이 22일 전 광주MBC 아나운서 출신인 양종아 한뼘클래식 대표를 영입했다.

국민의힘 인재영입위원회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대회의실에서 환영식을 열고, 문화예술분야 양종아 대표 인재 영입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는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해 이철규 인재영입위원장 등 당 지도부가 참석해 양 전 아나운서를 환영했다.

양 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광주 북구을에 출마할 예정이다.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양종아 대표는 우리 국민의힘에서 과거에는 별로 기대하지 않았던 호남에서 출마까지 생각하고 있다”며 “국민의힘은 호남 포기를 확실하게 포기했다. 국민의힘은 호남에서도 사랑받고 싶고 호남에서도 지역구에서 의석을 얻고 싶은 정당이다.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양종아 대표가 그동안 살아온 인생과 경륜과 그리고 그동안에 가졌던 결기를 바탕으로 국민을 위해서 꼭 승리해 주실 것이라고 기대한다”면서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약속했다.

양 대표는 “삼고초려를 통해 오늘 국민의힘에 함께하게 되었다”면서 “영입 제안을 받았을 때 광주에서 나고 자라고 또 학창시절을 보내고 방송생활을 했기 때문에 고민이 있을 수밖에 없다. 주변에서 또 가족도 마찬가지고 걱정하는 소리, 우려의 이야기, 계속 그 소리뿐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광주에서 살 수나 있겠느냐는 이런 얘기를 들었을 때, 오히려 내가 꼭 나서야겠다는 결심을 더 하게 됐다”면서 “광주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아니면 이런 우려의 목소리를 들어야 하는 그런 정치 구조를 꼭 바꾸고 싶었고, 꼭 바꿔야 한다는 생각이 신념처럼 들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제 광주도 민주당의 독점 구조를 확실하게 넘어서야 한다. 민주당이 광주와 호남을 볼모로 잡고 광주를 이용만 하는 그런 구도를 정말 깨고 싶다. 그래야 광주, 호남을 넘어서 대한민국이 발전할 수가 있다”며 “대단한 정치의 어떤 신념을 가지고 제안을 수락하고 응한 게 아니다. 갈등과 비판의 정치가 아니라 타협하고 그 타협 속에서 비전을 만들고 함께하는 정치 실현에 작지만 제대로 된 역할을 해나가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양 대표는 전남대학교 음악과를 졸업, 부산·광주 MBC 아나운서로 활동했다. 현재 전남·광주 지역에서 클래식 공연 프로그램 진행·기획 활동을 하고 있으며, 사단법인 나눔복지회 홍보이사를 맡고 있다.


장승기 기자 sky@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