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동부권
서부권
중부권
지역일반

‘나주시장 보증’ 천년이음 나주배, 인지도 ‘쑥’
생산 단계·선별·유통 엄격…소비자 입맛 사로잡아
윤병태 시장 "체계적 기술교육·현장컨설팅 강화"

2024. 02.19. 09:28:45

윤병태 나주시장(오른쪽 첫번째)이 천년이음 나주배 유통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윤병태 나주시장이 품질보증제 배 브랜드 상품인 ‘천년이음 나주배’의 유통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나주시장 품질보증제 배 브랜드 상품인 ‘천년이음 나주배’
“맛과 품질 최고인 나주배, 올해도 나주시장이 직접 보증합니다.”

전국 최대 배 주산지인 나주시에서 지난해부터 선보인 ‘천년이음 나주배’가 뛰어난 맛과 품질로 전국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19일 나주시에 따르면 ‘나주시장 인증 품질보증제’를 통과한 천년이음 나주배는 엄격한 선별 과정을 거치고 최대 주산지의 지자체장이 보증한 명품 과일 선물로 인식되면서 소비자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 배는 생산 단계부터 생장조절제 무처리(무GA), 당도 12브릭스(brix) 이상, 색감, 신선도 등을 기준에 따라 엄격히 선별해 유통된다.

올해 설 명절 연휴 생장조절제를 쓰지 않은 ‘무GA’ 천년이음 나주배 신고 품종 140t이 출하되는 등 글로벌 명품 과일 나주배 명성 회복에 일등공신으로 자리매김했다.

앞서 지난해 추석 신품종인 신화·창조배 13t을 시작으로 명절 이후 비수기 추황배 3t, 신고배 28t을 출하했으며 올해 설 명절 연휴까지 총 184t 규모 출하 실적을 달성했다.

특히 농가 수취가의 경우 일반(특품)배와 비교해 5㎏ 기준 1만2500원, 7.5㎏는 1만8700원이 증가하며 농가 소득에 실질적인 보탬이 되고 있다.

시는 이 같은 여세를 몰아 고품질 배 생산과 선별, 유통 시스템 체계 안착을 위한 농장단위 교육과 현장컨설팅에 집중해 농가 소득향상을 도모할 방침이다.

시는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배연구센터와 공동으로 신화·창조 등 신품종 배 재배 매뉴얼을 농가에 제공해 배 품종에 따른 품질 편차를 최소화하는데 힘쓰기로 했다.

또 품질보증제 참여 농가를 대상으로 신품종 생육기, 수확 후 관리 기술에 대한 전문 재배기술 집합교육을 연 3회 실시하고 배 생산 단계부터 유통, 판매까지 체계적인 노하우를 전수할 계획이다.

오는 3월부터는 배 수확기까지 농가 과원을 직접 방문해 80여차례 현장 컨설팅을 제공한다.

품종별 수확기 판정 전문적인 기술 지도를 통해 품질이 보증된 나주배를 소비시장에 전면 배치하고 365일 믿고 구매할 수 있는 국내 대표 과일 브랜드로 확고히 자리잡겠다는 포부다.

윤병태 나주시장은 “지속적인 고객 확보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맛있고 품질 좋은 배 생산이 중요하다”며 “시장 인증 품질인증제 확산을 위한 체계적인 기술교육과 현장컨설팅은 물론 국내를 넘어 해외시장 인지도 확보를 위한 철저한 품질관리와 홍보 마케팅을 강화해가겠다”고 말했다.


나주=조함천 기자 pose007@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