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오경훈 "남구생활체육 인프라 부족 해결"
생활체육인 간담회…"책임 있는 자세로 적극 나설 것"

2023. 11.19. 15:38:35

이재명의 기본사회연구소(소장 오경훈)는 최근 남구 체육시설 확충을 위한 생활체육인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17일 열린 간담회는 타 자치구에 비해 열악한 남구의 생활체육 환경의 원인 파악과 공공체육시설 확충 및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연구소 사무소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조동진 명예교수와 유종상 교수(남부대 스포츠레저학과)가 참석했으며, 신이석 남구축구협회 회장, 지삼현 남구축구협회 사무국장, 박진우 남구야구동호회 클럽 회장, 이성범 터프걸즈FC 감독 등 생활체육 관계자 30여 명이 함께 했다.

참석자 대부분은 현저하게 부족한 남구의 체육시설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실제 남구는 야구, 축구, 게이트볼 등 38개 생활체육 동호회가 활동 중이지만 축구장 1곳에 불과하다. 광산구는 11곳, 서구와 북구가 각각 5곳의 축구장을 갖춘 것에 비하면 현저하게 열악한 실정이다.

축구장 뿐 만이 아니다. 북구 4곳, 광산구 2곳, 서구에 1곳이 있는 야구장도 남구엔 전무하다.

게이트볼장도 상황이 심각하다. 어르신들이 애용하는 게이트볼장은 광산구에 11곳, 동구 5곳, 서구는 4곳이지만 남구는 1곳에 불과하다. 이마저도 정식 게임을 치를 수 있는 4개 면이 아닌 2면만 갖추고 있어 반쪽자리 게이트볼장이라는 비난을 받아왔다.

현실이 이렇다 보니 남구 생활체육인들의 불만은 극에 달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부족한 남구의 체육인프라에 대한 불만과 함께 현실적인 대안도 제시했다.

남구청과 남구 소재 각 기관 및 지역 은행이 기금조성을 통해 재원을 마련하고 이를 실현할 별도의 조식을 구성하자는 제안과 3~4년 뒤 광주에서 치러질 전국체전을 인프라 확충의 기회로 삼자는 의견 등이 제시됐다. 이어 완공을 앞둔 에너지밸리산단의 입주기업과 협력해 산단 주변에 공공체육시설을 짓자는 의견도 나왔다.

한편 성인 위주의 공간만으로는 가족 전체가 즐길 수 없다면서 미니 풋살장 등 온 가족이 함께 할 수 있는 체육시설을 짓는 것도 교육도시 남구에 필요하다고 참석자들은 입을 모았다.

오경훈 소장은 남구의 생활체육 인프라 부족의 심각성에 공감하면서 문제 해결에 강한 의지를 표했다.

오 소장은 “그동안 생활체육인들의 요구를 예산 부족과 제도 탓으로 돌린 행정과 정치권의 책임이 크다”면서 “남구 주민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책임 있는 자세를 가지고 이 문제 해결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장승기 기자 sky@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