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한국, 세계국채지수 편입 또 불발…관찰대상국 유지

2023. 09.29. 06:10:27

한국의 세계국채지수(WGBI) 조기 편입이 이번에도 불발됐다.

WGBI를 관리하는 영국 파이낸셜타임스스톡익스체인지(FTSE) 러셀은 28일(현지시간) 9월 FTSE 채권시장 국가분류를 발표하면서 한국에 대한 기존의 국채지수 관찰대상국 지위를 유지했다.

이는 세계국채지수 편입을 유보한다는 의미다.

FTSE 러셀은 “한국 시장 당국이 시장 구조와 자본 시장의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한 몇 가지 이니셔티브를 발표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FTSE 러셀은 국채발행 규모, 국가신용등급, 시장 접근성 등을 따져 통상 3월과 9월 세계국채지수 편입 여부를 정기적으로 결정한다. 관찰대상국으로 선정한 이후 최소 6개월에서 2년 안팎의 검토 기간을 거친다. FTSE 러셀은 지난해 9월 한국을 관찰대상국에 포함했다.

FTSE 러셀이 관리하는 WGBI는 추종자금이 2조5천억 달러로 추산된다.

우리나라 국채가 WGBI에 편입되면 지수를 추종하는 외국계 자금이 국채시장에 유입되고 국채의 신뢰도가 높아지는 효과가 있다.


연합뉴스@yna.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