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文 "정책 많이 개발해달라"…李 "文정부 역사 남게 노력"
문대통령-이재명 청와대서 만나 화기애애 차담
문 대통령 "대선 선의 경쟁을…이낙연 만남 좋았다"
이재명 "민주당 핵심가치 잘 수행…시정연설 공감"

2021. 10.26. 18:27:58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 후보와 인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청와대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만나 후보 선출을 축하하고 “대선 과정에서 정책을 많이 개발하고, 또 정책을 위한 선의의 경쟁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후보는 “저도 경기도지사로 일한 문재인 정부의 일원”이라며 “지금까지도 최선을 다했지만 앞으로도 문재인 정부가 성공하고 역사적 정부로 남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이 후보는 이날 오전 11시 청와대 상춘재에서 50분간 차를 함께 나누며 이런 대화를 했다.

이 후보가 대선후보에 선출된 지 16일 만에 이뤄진 이날 회동은 화기애애한 분위기였다.

이 후보는 회동 시각보다 조금 일찍 상춘재에 도착해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과 경내를 둘러보았다.

문 대통령이 도착하자 이 후보는 상춘재 계단을 내려가 녹지원에서 문 대통령을 맞이하면서 “특별한 곳에 초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인사를 건넸다.

회동을 시작하기 전 기념촬영을 했고 이 후보는 “가보로 간직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상춘재 안 환담장에서 문 대통령은 먼저 “당내 경선에서 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것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겪어보니까 역시 제일 중요한 것은 정책 같다. 좋은 정책을 많이 발굴해달라”고 강조했다.

또 “그 정책을 갖고 다른 후보들과 선의의 경쟁을 펼치면 그 과정 자체가 국가 발전에 큰 도움이 되고, 그렇게 완성된 정책이 다음 정부를 이끌어가는 하나의 설계도가 되는 셈”이라며 “이는 이 후보께도 부탁하는 말씀이고, 다른 후보들에게도 똑같은 당부를 드리고 싶다”고 조언했다.

문 대통령은 “(당내에서) 경쟁을 치르고 나면 그 경쟁 때문에 생긴 상처를 서로 아우르고 다시 하나가 되는 게 중요하다”며 “그런 면에서 일요일에 이낙연 전 대표님을 (만난 것이) 서로 아주 좋았다”고 평가했다.

지난 25일 국회에서의 예산안 시정연설을 언급하며 “내년도 예산은 우리 정부보다 다음 정부가 쓸 몫이 훨씬 많은 예산이다. 이를 고려해 편성을 했다”며 “제가 첫해에 갑자기 중간에 예산을 인수해 추경 편성 등 어려움을 겪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 후보와의 지난 2017년 당내 대선후보 경선 경쟁을 떠올리며 “지난 대선 때 저하고 당내에서 경쟁했고, 경쟁을 마친 후 함께 힘을 모아서 함께 정권교체를 해내고 그동안 대통령과 경기지사로 함께 국정을 끌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나는 물러나는 대통령이 되고, 이 후보가 새로운 후보가 되셔서 여러모로 감회가 새롭다”며 “끝까지 많이 도와달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대통령님을 일대일로 뵙기가 쉽지 않은데 초대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며 “문 대통령께서 지금까지 민주당의 핵심 가치라고 하는 민생, 개혁, 평화의 가치를 정말 잘 수행해주신 것 같다”고 밝혔다.

또 “어제 대통령님의 시정연설을 보니 제가 하고 싶은 얘기가 다 들어있어서 너무 공감이 많이 됐다. 대통령께서 (미국의) 루스벨트를 존경하는 대통령이라고 말씀하신 것 같은데 최근에 미국 바이든 정부 정책도 거기(루스벨트 행정부)에서 시사 받은 게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새로운 전환의 시대에 산업재편을 국회의 대대적인 개입, 투자로 해야 한다는 부분이 제가 너무 공감이 많이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이 영국에서 열리는 유엔 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에 참석하는 데 대해 “기후변화 대응을 선도적으로 해야 하지만 현장의 기업가들 입장에선 불안하지 않나. 국가가 대대적 투자를 해야 한다는 (문 대통령의 말에) 공감한다”고 덧붙였다.


이성오 기자 solee235@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