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동부권
서부권
중부권
지역일반

순천시, 교통약자 바우처택시 28대 운영
내달 1일부터…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

2021. 08.30. 14:38:35

순천시는 시내버스 이용이 어려운 교통약자 이동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오는 9월 1일부터 바우처택시 28대를 운영한다.

바우처택시란 평소 일반인을 대상으로 택시영업을 하다가 교통약자가 콜 하는 경우우선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교통약자 이동지원 사업이다.

시는 사업시행에 앞서 지난 7월부터 사업자 모집과 지원예산을 확보했으며, 콜 시스템 구축을 통해 운전자 교육과 시범 운행을 마치고, 9월 1일부터 운행하게 된다.

시는 교통약자 이동을 지원하기 위해 2012년부터 휠체어가 장착된 특별교통수단인 교통약자 콜택시를 운영했으며, 지난해 22대로 확대해 연중무휴, 24시간 운영해 총 6만5817회를 운행했다.

이번에 도입된 바우처택시는 교통약자 콜택시 이용의 55%를 차지하는 비휠체어 교통약자가 이용할 수 있어 이용 대기시간 단축과 교통약자 콜택시에 비해 약간 좁은 도로도 운행할 수 있어 이용자의 편의를 더하고, 휠체어를 이용하는 교통약자도 콜택시 대기시간이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장애인, 임산부, 65세 이상 노인 등 시내버스 이용이 어려운 사람으로서 바우처택시 이용을 희망하는 사람은 전남광역이동지원센터에 이용자 자격등록 후 이용할 수 있으며, 이용시 1899-1110(전화·문자) 또는 스마트폰(전남광역콜 앱)으로 신청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바우처택시 시범 도입을 통해 이용 효과 등을 분석해 내년에는 수요자 중심의 서비스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순천=김귀진 기자 lkkjin@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