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동부권
서부권
중부권
지역일반

진도군수 직인, 58년만에 개각…누구나 쉽게 알아볼 수 있게
소속 기관 204개 공인 ‘훈민정음해례본체’ 한글체로

2021. 08.25. 13:47:48

58년만에 변경한 진도군수 직인

진도군수 직인이 58년 만에 ‘한글전서체’에서 ‘훈민정음해례본체’로 변경됐다.

25일 군에 따르면 그동안 알아보기 어려웠던 ‘한글전서체’의 진도군수 직인을 곧고 바른 한글체인 ‘훈민정음해례본체’로 지난 23일부터 개각했다.

‘한글전서체’ 진도군수 직인은 지난 1963년부터 사용해 왔으며, 이번에 국민 누구나 쉽게 알아볼 수 있는 글씨체로 변경했다.

특히 이번 공인 개각은 한글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직인의 품격을 한 단계 높이는 취지에서 훈민정음 창제 당시 원형에 가깝고 누구나 한눈에 알아보기 쉬운 ‘훈민정음해례본체’로 변경을 추진했다.

군은 군수 직인 뿐만 아니라 소속기관에서 사용하고 있는 사업소장, 읍·면장, 민원사무전용, 회계관계공무원 등 총 204개 전체 공인을 대상으로 일괄 개각을 추진했다.

공인을 ‘훈민정음해례본체’로 변경을 위해 군은 ‘공인 등록 및 폐기 공고’를 시행했으며, 교체되는 기존 공인인 ‘한글전서체’는 모두 기록관으로 이관해 영구 보존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공인 개각은 누구나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해 국민에게 한발짝 더 다가가려는 행정의 일환으로 앞으로도 행정 서비스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진도=서석진 기자 ss9399@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