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기아 광주공장 생산 ‘셀토스’ 2022년형 출시

2021. 07.22. 17:26:32

기아는 대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셀토스의 연식 변경 모델 ‘더 2022 셀토스’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고 22일 밝혔다.

광주공장의 주력모델 중 하나인 셀토스는 2019년 출시 이후 지난달까지 전 세계에서 50만9465대가 팔리며 소형 SUV 대표 모델로 자리잡았다.

신규 기아 엠블럼을 적용한 더 2022 셀토스는 1열 USB 단자를 기본화하고 기존 상위 트림(등급)에서만 적용하던 고객 선호 사양을 하위 트림으로 확대 운영하는 것이 특징이다.

기본 트림인 트렌디에서 발광다이오드(LED) 헤드램프·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루프랙 등으로 구성된 ‘스타일’ 패키지를, 프레스티지 트림부터 보스(BOSE) 프리미엄 사운드 팩과 컴바이너 헤드업 디스플레이·7인치 슈퍼비전 클러스터 등이 포함된 하이테크 패키지를 선택할 수 있다.

가격(개별소비세 3.5% 반영 기준)은 1.6 가솔린 터보 모델의 경우 트렌디 1944만원, 프레스티지 2258만원, 시그니처 2469만원, 그래비티 2543만원이고 1.6 디젤 모델은 트렌디 2151만원, 프레스티지 2465만원, 시그니처 2676만원, 그래비티 2750만원이다.


정현아 기자 aura@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