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2020년 첫 인구감소 이후, 올해도 3개월 연속 감소세 지속
- 주민등록인구 △123,118명 (거주불명자 직권말소 △116,177명, 자연적 요인 △10,370명 등)
- 아동·청소년·청년 인구는 지속적 감소, 고령 인구는 지속적 증가

2021. 04.07. 15:08:48

행정안전부(장관 전해철)는 2021년 3월 말(2021.3.31. 기준) 우리나라 주민등록인구는 51,705,905명으로, 2020년(51,829,023명/2020.12.31. 기준)에 비해 123,118명이 줄어들어(거주불명자 직권말소를 제외하면, 순수 자연적 요인(출생-사망)에 의한 감소는 10,370명임) 2020년에 사상 첫 인구가 감소한 이후 올해도 3개월 연속 인구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주민등록법」개정에 따라 ‘거주불명자에 대한 사실조사’ 근거가 마련되어 5년 이상 거주지를 등록하지 않은 장기 거주불명자에 대한 사상 첫 사실조사가 전국 읍·면·동에서 동시에 추진되었으며, 장기 거주불명자 116,177명이 직권말소(’21.3.31. 기준)되어, 2021년 3월말 주민등록 인구통계 집계에서 제외되었다.

2021년 1분기(2021.3.31. 기준)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르면, ▲ 3개월 연속 주민등록 인구감소 ▲세대수 지속 증가 ▲아동·청소년·청년 인구 감소 ▲고령 인구 비중 증가 ▲자연적 요인(출생등록자수-사망말소자수)에 의한 감소 지속 ▲세종·경기를 제외한 나머지 자치단체의 인구감소 등 변화를 확인할 수 있다.

전체 세대수는 작년에 이어 증가(64,277세대, 0.28%↑)하였으며, 2021년 3월 말 23,157,385세대를 기록하였다.





올해 1분기 동안 평균 세대원수는 사상 최저치인 2.23명으로 감소하였고, 꾸준히 감소세를 보이던 4인 세대 이상이 처음으로 20% 아래로 떨어져 역대 최저치(19.6%)를 기록하였다.

1인 세대는 910만 세대(9,139,287세대, 39.5%)를 돌파하여 전체 세대를 통틀어 40%를 눈앞에 두고 있다.

최근 10년간 연령계층별 인구변동을 살펴보면 아동(19.6%→14.8%)·청소년(20.5%→16.4%)·청년(22.6%→20.2%) 인구 및 비중은 지속적으로 감소한 반면, 65세 이상 고령 인구 비중(11.2%→16.6%)은 큰 폭으로 증가하였다.(’11년末 대비 ’21.3월 비교)

△아동 :「아동복지법」제3조제1호에서 규정하고 있는 18세 미만인 사람/청소년 :「청소년기본법」제3조제1호에서 규정하고 있는 만 9세 이상 24세 이하인 사람/청년 :「청년기본법」제3조에서 규정하고 있는 만 19∼34세인 사람(△’20년末 대비 올해 1분기 인구증가 시·도는 세종·경기 등 2곳, 시·군·구는 45곳 △직권말소된 거주불명자 인구 제외하면, 세종·경기·제주 등 3곳, 시·군·구는 60곳)

2020년 말보다 2021년 1분기에 인구가 증가한 자치단체는 광역에서는 세종, 경기 등 2곳, 기초에서는 시흥, 평택 등 45곳에 불과하였으며, 직권말소된 장기 거주불명자 인구를 제외하면 광역은 세종, 경기, 제주 등 3곳, 기초는 60곳으로 확인되었다.

전년도에 비해 인구가 감소하는 자치단체 수가 점점 늘어나고 있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서울, 맹인섭 기자 mis728@hanmail.net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