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AI 차단 방역 최선 다해 달라"
김영록 지사, 영암 방역초소·철새도래지 현장 점검…전북 정읍서 H5N8형 검출

2020. 11.29. 18:31:32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지난 28일 영암군 신북면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통제 초소를 방문, 관계자로부터 거점소독시설 등 방역추진 현황에 대해 설명을 들었다.

최근 전북 정읍 육용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H5N8형이 검출됨에 따라 전남도 내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29일 전남도에 따르면 현재 도내 철새도래지 20곳에 광역방제기와 살수차, 드론, 시군·농협의 소독차량을 총 동원해 도래지 주변도로 및 인접 농가에 대해 매일 소독 중이다.

이와 함께 도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차단방역 강화를 위해 긴급방역비(예비비) 24억 원을 투입, 가금농가에 생석회 차단방역벨트를 조성했으며 철새도래지, 농가를 대상으로 소독약품 등을 지원했다.

농장들은 바이러스 유입차단을 위한 농장단위 차단방역을 위해 차량과 사람의 출입을 통제하고 축사 내·외부 철저한 소독, 농장 주변에 생석회 일제 살포 등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또 가금류 방사 사육과 전통시장 및 가든형 식당에 살아있는 병아리·오리 유통 등을 금지해야 하며, 농장 보관중인 왕겨관리 등에도 철저히 기해야 한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지난 28일 영암군 종오리 농장 방역초소와 도내 최대 철새도래지인 영암호를 찾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차단방역 현장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방역현장 근무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김 지사는 “인근 지자체인 전북 정읍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의심가축이 발생한 엄중한 상황으로 전남은 전국에서 가장 많은 오리를 사육하고 있고 다음달까지 도내에 겨울 철새도 가장 많이 머무른다”며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위험도가 매우 높은 상황으로 모두가 경각심을 갖고 현장방역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현수 기자 press2020@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