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동부권
서부권
중부권
지역일반

"한빛 5호기 엉터리 용접 철저히 조사해야"

2020. 11.26. 17:44:27

“한빛 5호기 엉터리 용접 철저히 조사해야”

한빛 핵발전소 대응 호남권공동행동 강력 규탄

공인검사원 계약 후 개인사업자에 하도 문제도



‘한빛 5호기 원자로 헤드 J-Weld 용접부 건전성 보고서’ 허위 작성(본보 11월 25일자) 파문과 관련해 한빛 핵발전소 대응 호남권공동행동은 26일 한국수력원자력의 책임 전가 지적과 함께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단체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지난 25일 한수원이 한빛 5호기 원자로 헤드 부실시공 관련, 시공사 두산중공업을 고소한 것은 전형적인 책임 전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지난 7월 한빛 5호기에서 문제가 발생했고, 시공한 부분에 대한 검증에 들어갔으나 검증 작업을 한수원이 직접 실시하거나 제3기관에 의뢰해 검증의 객관성과 투명성을 담보해야 함에도 엉터리 시공을 한 두산중공업에게 검증을 맡긴 것은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긴 격”이라며 “핵 발전 사업자로서 안전을 최우선 해야 하는 의무를 다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두산중공업이 작성한 건전성 확인 보고서를 검토하지 않았는지, 검토를 했으나 그냥 넘어갔는지에 대해 원안위나 검찰 조사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보고서 작성 시 사용된 PMI 측정과 Ferrite 값 측정 등 용접부 표면만을 검사하는 적절치 못한 검사 방법으로 진행한 점과 최근 발표한 원안위의 중간 보고서에 기재된 영상 확인 시간 부족 등도 문제”라며 “한빛 5호기 재가동 승인과정에 검증과 규제, 관리 감독의 책임 있는 원자력안전기술원과 원자력안전위원회, 한수원 등 각 기관이 역할과 책임을 외면했다는 것은 명백한 사실이다”고 성토했다.

한편, 한빛원전은 한빛 5호기 ‘엉터리 용접’ 외에도 주요 공정 시 제3의 전문가에게 독립적 검사업무 맡기는 공인검사원(ANI) 계약 이후 불법으로 검사가 이뤄지고 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계약 당시 검사 하도를 금지하고 있었지만, 공인검사원이 자사 소속이 아닌 직 고용이 아닌 개인 사업자에게 검사를 맡긴 점이 주요 내용으로, 이에 대해 한빛원전환경안전감시센터는 한수원 담당자와의 면담과 세부 관련 서류를 요청해 조사할 계획이다.


영광=정규팔 기자 ykjgp98@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