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민주, 내년 4월 보선에 서울·부산시장 후보 낸다
주말 전당원 투표로 당헌 개정 여부 묻기로
이낙연 "당 잘못으로 보선 치러져 국민께 사과"

2020. 10.29. 18:39:57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19차 온택트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로 했다.

민주당은 이를 위해 주말에 전(全)당원을 대상으로 당헌 개정 여부를 묻는 투표를 시행한다.

이낙연 대표는 29일 의원총회에서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 있는 선택이 아니며, 오히려 공천으로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며 “저희 당 잘못으로 시정 공백을 초래하고 보궐선거를 치르게 한 것에 서울·부산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오늘 오전 최고위원들의 동의를 얻어 후보 추천 길을 여는 당헌 개정 여부를 전당원 투표에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오랫동안 당 안팎의 의견을 폭넓게 들었다”며 “당헌에 그런 규정을 도입한 순수한 의도와 달리,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은 유권자의 선택권을 지나치게 제약할 수도 있다는 지적도 들었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이 당헌을 개정하고 4월 보선에 후보를 공천하기로 방침을 밝힌 것은 오는 2022년 정권 재창출을 위해서는 내년 재보선에서 반드시 이겨야 한다는 절박감 때문으로 풀이된다.

민주당 당헌 96조 2항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규정하고 있다.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 등 민주당 소속 단체장들의 성추문 사건으로 공석이 되면서 치러지게 됐다.

민주당은 오는 1일 전당원 투표에서 당헌 개정 찬반을 묻고, 다음 주 당무위·중앙위 의결을 통해 당헌 개정 절차를 조속히 마무리할 방침이다.

전당원 투표 문구는 ‘내년 재보선에 후보를 내기 위해선 당헌 개정이 필요한데 찬성하느냐’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당내에서 대선을 1년 앞두고 치러지는 서울·부산시장 보선에 후보를 내지 않을 수 없다는 당원들의 의견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때문에 이번 전당원 투표 결과는 ‘당헌 개정 찬성’이 압도적으로 많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당원들의 의견이 찬성으로 기울면 민주당은 현행 당헌에 ‘다만 최고위 의결이 있을 경우에는 달리한다’는 식의 단서 조항을 달아 개정할 계획이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에 대해 “서울, 부산 후보 다 내야 한다”며 “후보를 내 공당으로 책임을 다하고 더 좋은 정책을 통해 시민들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정치에 더 부합하는 일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성오 기자 solee235@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