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전력 공공기관,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 미흡
호남권 구매율 6.7% 그쳐…"법정 권고 수준 의무화"

2020. 10.15. 17:15:31

호남권으로 이전한 전력 공공기관들의 지역 내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율이 전국 최하위 수준으로 나타난 가운데 한국전력공사의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율이 0.26%에 불과했다.

1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송갑석 의원(더불어민주당·광주 서구갑)이 한전 등 9개 전력 공공기관들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 현황’에 따르면 이들은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로 653억원을 사용했다.

권역별로 사회적기업 제품 최대 구매지역은 수도권으로 59%인 374억원에 달했다. 강원 제주권에서 101억원(15.9%), 영남권 77억원(12.3%)의 사회적기업 물품을 구매했으며, 호남권과 충청권에서는 각각 42억원(6.7%), 39억원(6.2%)을 구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기관별로 한국전력공사는 전체 물품구매 예산 중 0.26%만 사회적기업 제품을 구매하는 데 사용해 전력 공공기관 중 가장 낮은 구매율을 보였다. 이는 사회적기업 육성법에서 권고한 3.0%에 한참 못 미치는 수치다. 한국원자력연료와 한국전력기술의 사회적 기업 제품 구매율도 0.34%, 1.46%에 불과했으며, 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2.11%)와 한전KDN(2.28%), 스마트그리드사업단(2.51%), 한전KPS(2.74%)도 권고 기준인 3.0%를 넘기지 못했다.

반면 전력거래소와 원자력환경공단은 법정 권고 수준을 넘긴 3.89%, 10.30%를 기록했다.

송갑석 의원은 “지난 2007년 사회적기업 육성법이 제정되면서 정부에서는 각 공공기관의 전체 물품 구매액의 3.0%를 사회적기업으로부터 권고하고 있다”며 “사회적기업은 기업이익보다 사회적 가치 실현에 비중이 있는 만큼 공공기관이 앞장서서 이들 제품을 구매해야 하지만 오히려 전력 공공기관들은 이를 외면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정부는 권고 수준인 구매율을 의무화하고, 구매율을 달성하지 못했을 경우 패널티를 적용하는 등 사회적기업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산하 기자 goback@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