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최중증 발달장애인 통합돌봄 6월부터 전국 시행
24시간, 개별·그룹형 주간활동 서비스
광주시, 30일까지 이용자 신청받아

2024. 04.24. 17:55:30

광주시는 시범 사업인 최중증 발달장애인 융합돌봄 서비스가 6월부터 전국으로 확대된다고 24일 밝혔다.

최중증 발달장애인 통합돌봄서비스는 자해·타해 등 도전 행동으로 인해 기존 복지서비스를 이용하기 어려웠던 장애의 정도가 극심한 발달장애인에게 전문적이고 통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통합돌봄서비스는 24시간 개별, 주간 개별, 주간 그룹형 등 세가지 유형으로 나눠 서비스한다.

이 서비스는 광주시가 지난 2021년 전국 최초로 시작한 최중증 발달장애인 융합돌봄사업이 2022년 국정과제로 선정되고, 같은 해 발달장애인법이 개정돼 올해 6월 전국적으로 확대·시행하게 됐다.

서비스 이용 대상은 18세 이상, 65세 미만의 등록된 지적·자폐성 장애인으로, 도전 행동의 심각성 여부, 일상생활 능력, 의사소통 능력, 지원 필요도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선정하고 유형별 서비스를 제공한다.

보건복지부는 서비스 시행에 앞서 지자체 공무원, 시설·법인 등 관계기관, 발달장애인 부모 등을 대상으로 오는 30일 오후 2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전라권역(광주·전남·전북) 설명회를 연다.

광주 읍·면·동 행정복지센터가 오는 30일까지 서비스 이용자를 신청받는다.

남미선 광주시 장애인복지과장은 “기존 서비스를 이용하기 어려웠던 최중증 발달장애인에게 통합돌봄 서비스를 지원해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누리고, 가족의 돌봄 부담도 완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동민 기자 yang00@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