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동부권
서부권
중부권
지역일반

순천시, 순천만국가정원서 튤립 나눔 행사
19·24일 남문광장…총 15만본 준비

2024. 04.17. 15:36:07

순천시는 오는 19일과 24일 순천만국가정원 내 식재돼 있는 튤립 알뿌리를 시민 및 기관단체에 나눠준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총 15만본의 튤립을 준비했다. 이 가운데 13만본은 시민들에게, 나머지 2만본은 기관 및 단체에게 전달될 계획이다.

이번 행사는 순천만국가정원 남문광장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시민들을 위한 튤립은 순천만국가정원에 입장한 관람객을 대상으로 선착순 개인당 튤립 알뿌리 20개를 나눠준다.

또 기관단체의 경우 해당 읍·면·동으로 사전 신청하면 한 기관단체당 최대 200개의 튤립 알뿌리를 현장에서 전달받을 수 있다.

순천시 관계자는 “모든 시민과 함께 봄의 기쁨을 나누고 시민들의 일상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튤립은 내년 봄에 꽃을 피우게 하려면 알뿌리를 받은 후 물 빠짐이 좋은 곳에 바로 심어주어야 한다. 식재 깊이는 알뿌리 크기의 1.5~2배가 적당하며, 식재 후 한 달 동안은 주 1회 물을 주어야 한다. 6월 이후 잎이 자연적으로 시들도록 두어야 알뿌리가 튼튼해져 아름다운 꽃을 볼 수 있다.


순천=박칠석 기자 2556pk@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