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동부권
서부권
중부권
지역일반

해남군-KBO, 남해안 야구 벨트 구축한다
야구장 인프라 조성 컨설팅·전지훈련·홍보 등 협력

2024. 02.21. 17:46:04

해남군과 한국야구위원회가(KBO)는 21일 명현관 군수, 허구연 KBO 총재가 참석한 가운데 ‘남해안 야구 벨트’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해남군과 한국야구위원회가(KBO) ‘남해안 야구 벨트’ 조성에 나선다.

21일 군에 따르면 이날 군청 상황실에서 명현관 군수, 허구연 KBO 총재가 참석한 가운데 ‘남해안 야구 벨트’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KBO와 남해안 지자체가 추진 중인 남해안 벨트 야구 클러스터 구축 사업의 하나로 마련됐으며, 전남에서는 처음으로 군이 업무협약을 맺게 됐다.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야구장 인프라 조성에 대한 컨설팅과 공동활용, 전지훈련 장소 제공·운영, 홍보 등 상호지원을 통해 야구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업무협약의 첫 사업으로 해남에서 ‘제3~4차 2024 KBO 넥스트-레벨 트레이닝 캠프(Next-Level Training Camp)’를 29일까지 진행하고 있다.

이번 캠프는 장종훈 감독이 선수단을 총괄하고 김용달, 윤학길 등 KBO 레전드 선수들이 코칭스태프를 맡아 유소년 유망주들을 지도하는 야구 영재 육성 프로그램이다.

군은 지난 2020년 북평면에 해남야구장을 건립한 데 이어 삼산면 평활리 일원에 정식규격 야구장 1면과 야구, 축구 등 복합 종목 경기장 1면, 축구장 1면을 갖춘 해남스포츠파크를 올해 말 완공하는 등 야구 종목 인프라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2026년까지 사계절 훈련할 수 있는 실내 트레이닝센터 등도 추가로 조성할 계획이다.

군은 이번 KBO와 협약을 통해 전지훈련 유치 규모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명현관 군수는 “남해안 야구 벨트 사업을 통해 해남 스포츠마케팅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허구연 KBO 총재는 “이번 사업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야구 발전이라는 스포츠산업 성공사례가 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해남군은 매년 전국 단위대회와 전지훈련을 통해 연인원 10만여명의 전지훈련 선수단을 유치해 오고 있다.


해남=성정수 기자 sjs8239@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