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전국 시내버스서 5G 와이파이 쓴다…"종전보다 4배 빨라"
버스 와이파이 5G 전환 완료…노후 와이파이 교체하고 유선망도 증속 예정

2023. 12.05. 11:46:48

앞으로 전국 시내버스에서 종전보다 4배 빠른 5G 와이파이를 쓸 수 있게 된다.

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에 따르면 전국 2만9100대의 시내버스 공공와이파이를 기존 LTE에서 5G로 전환하는 사업이 완료됐다.

이를 통해 버스 내 공공와이파이 속도가 종전보다 4배 이상 빠른 300∼400Mbps로 개선돼 달리는 버스에서도 다양한 인터넷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과기정통부는 전했다.

과기정통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주관한 버스 공공와이파이 5G 전환 사업은 1차를 KT가, 2차와 3차를 SK텔레콤[017670]이 각각 맡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시내버스 공공와이파이 5G 완전 전환을 기념해 이날 국립고궁박물관에서 통신사 관계자, 공공와이파이 이용자 등과 함께 공공와이파이 구축 성과를 점검하고 향후 공공와이파이 정책 방향을 발표했다.

알뜰폰 스퀘어, 스마트 경로당에 이어 3번째 민생현장 방문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 이 장관은 국립고궁박물관의 공공와이파이 장비를 둘러보고, 시내버스에 직접 탑승해 청년들과 영상통화를 연결하는 등 5G 기반 공공와이파이 서비스를 직접 체험했다.

향후 정책 방향 발표를 통해 과기정통부는 내구연한(7년)이 지난 와이파이 4·5 기반의 노후 와이파이(2015∼2017년 구축)를 오는 2025년 중으로 와이파이 7 기반으로 대체하고, 장애 발생으로 이용 불편을 초래한 와이파이는 시범적으로 내년부터 와이파이 7로 교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존 와이파이 6보다 2.4배 향상된 속도를 제공하는 와이파이 7은 내년에 세계 표준이 완성돼 관련 공유기(AP) 제품이 시장에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와이파이의 기반이 되는 유선 네트워크를 10Gbps급으로 속도를 높이는 등 고대역폭 네트워크를 적극 도입하고, 시설 폐쇄 등으로 이용자가 거의 없는 공공와이파이 AP를 이용자가 많은 도서관이나 전통시장 등으로 재배치해 효율성을 높이는 방안도 추진한다.

또 과기정통부는 유무선 통신장애가 발생하면 통신 3사가 자동으로 상용 와이파이를 개방하도록 내년 상반기 중 제도를 개선하고, 공공와이파이 장애 발생 시 출동 시간을 기존 ‘48시간 이내’에서 향후 ‘24시간 이내’로 단축할 계획이다. 전화로만 가능했던 민원 접수는 공공와이파이 앱을 통해서도 할 수 있도록 조치한다.

지난 2012년부터 추진된 공공와이파이는 지난해에만 누적 접속자 92억 명이 이용했고, HD급 동영상 5천796만 편 규모인 66PB(페타바이트)의 데이터를 제공한 것으로 집계된다.


연합뉴스@yna.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