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동부권
서부권
중부권
지역일반

완도군, 외국인 근로자 425명 입국
다시마 수확철 어가 일손부족 해결 기대

2023. 05.17. 15:23:09

완도군은 다시마 수확을 앞두고 외국인 근로자 425명이 입국했다고 17일 밝혔다.

외국인 근로자 입국은 지난달 말부터 이뤄졌으며, 어가에 배치됐다.

이들 외국인 근로자는 군과 업무협약을 맺은 필리핀과 라오스 국적으로 입국과 동시에 마약 검사, 소방 안전교육, 어업인 사전교육 등을 거쳐 현장에 투입됐다.

특히 지난 3월부터 수요 조사를 거쳐 다가오는 다시마 생산 시기에 인력난을 겪는 금일읍을 중심으로 인력(300여 명)을 배치돼 어업인들의 일손 부족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우철 군수는 “지난해부터 도입한 외국인 계절 근로자 제도를 안정적으로 운영하여 농어가의 일손 부족 등 부담을 덜어주고 소득 증대로도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군에서는 고용주 부담 경감을 위해 기존 산재보험 대신 수협에서 운영하는 ‘어업인 안전 보험’의 보험료 전액을 군비로 지원한다. 또한 임금 지급 통장 개설과 관련해 완도금일수협과 완도소안수협의 협조를 받아 외국인 등록 전이라도 근로자 명의의 통장을 개설할 수 있도록 했다.


완도=김도호 기자 dohokim@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