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한전, 발전 빅데이터 플레이스 구축
16개 발전소 10만종 저장…업무 효율화
분석환경 제공…제품·서비스 개발 촉진

2022. 07.04. 18:09:40

한국전력공사는 발전회사와 함께 ‘발전 빅데이터 플레이스’ 구축으로 데이터 혁신강국의 초석을 마련했다.

4일 한전에 따르면 이날 개소한 발전 빅데이터 플레이스는 발전소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생성되는 연료 연소정보, 설비 고장 정보 등 약 10만종에 달하는 방대한 발전소 운영데이터를 저장하는 ‘데이터 호수(Data lake)’이다.

발전 빅데이터 플레이스는 한전이 전력분야 디지털화를 통한 설비 운영효율 제고와 탄소중립 실현 견인을 위해 발전자회사와 공동으로 구축하고 있는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IDPP·Intelligent Digital Power Plant)’ 구현에 핵심적인 시스템으로 데이터를 수집·저장하는 빅데이터 플랫폼과 저장된 데이터의 가공·분석 기능을 지원하는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구성된다.

발전소 데이터는 한전의 5개 발전자회사가 보유한 석탄화력 10기와 가스복합화력 6기 등 설비 운영특성이 유사한 16개 발전소로부터 취합해 저장하게 된다.

그동안 개별 발전회사별로 분산 관리했던 발전소 빅데이터를 한 곳에 모음으로써 데이터의 활용가치를 극대화했다는 데 의의가 있으며, 수집된 빅데이터는 민간에도 개방할 예정이다.

축적되는 데이터를 활용할 경우 발전소 설비운영 업무 효율화는 물론, 국가적 측면에서도 새로운 데이터 비즈니스 창출의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발전 빅데이터 활용을 통해 발전설비의 이상위험을 사전에 예측해 설비점검과 고장예방 업무를 효율화할 경우 연간 385억원 이상의 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궁극적으로 전기요금 인상요인 억제에 기여할 수 있다고 한전은 설명했다. 또 민간의 다양한 데이터 혁신기업, 설비 제작회사와 정비회사 등 풍부한 발전데이터와 분석환경을 제공해 혁신적 제품과 서비스의 개발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은 향후 빅데이터 플레이스 기반의 지능형 설비진단 어플리케이션 16개를 실증해 국내 발전소 확대 적용과 IDPP 운영 솔루션의 해외시장 진출을 차질없이 추진해 전력분야의 디지털화를 지속적으로 선도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는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과 정승일 한전 사장, 김홍연 한전KPS 사장, 이강범 GS EPS 부사장, 류성선 SK E&S 나래에너지서비스 대표이사 등 정부, 유관기관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정승일 사장은 기념사에서 “발전 빅데이터 플레이스에 축적되는 데이터의 규모는 연간 210TB에 달해 2000년 무렵 미국 의회도서관에 소장된 정보량의 21배에 해당한다”며 “이 데이터를 민간에 개방하게 되면 미래 전력산업을 이끌어갈 혁신기업들의 성장을 지원해 풍요로운 전력산업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태영 기자 sty1235@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