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일선 행정기관 성비위 징계 증가세
전남, 전국 지자체 상위권…"공직자 교육 필요"

2020. 10.27. 18:43:28

일선 행정기관에서조차 성비위가 이어지고 있어 공직자에 대한 성인지 교육이 제대로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7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양경숙 의원이 여성가족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7년 이후 성범죄로 인한 징계가 가장 많이 발생한 행정기관은 교육부 275건, 경찰청 127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6건 등이었다. 같은 기간 37개 중앙행정기관에서 총 602건의 성폭력·성희롱이 벌어졌다.

연도별로는 2017년 184건에서 2018년 188건, 지난해 230건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지방자치단체별로는 경기가 63건, 서울이 60건, 전남 19건, 충남·경북 16건 등이었다.

전남에서는 지난 2017년 성폭력 5건, 성희롱 2건이 발생했고, 2018년 4건의 성폭력과 1건의 성희롱이 이어졌다.

지난해에도 5건의 성폭력과 2건의 성희롱이 벌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광주 공공기관은 2018년 성희롱 4건에 대한 징계가 이뤄졌다. 2017년과 지난해에는 성비위 징계 사항이 기록되지 않았다.

양경숙 의원은 “전체 기관별로 매년 성비위 관련 사건이 증가하는 것은 아직도 성폭력·성추행에 대한 인식이 부족, 공공기관 내에서 지속 발생하고 있음을 의미한다”면서 “성폭력 예방교육과 성인지 교육의 내실화를 통해 발생을 억제하고, 성비위가 다수 발생한 기관에 대해서는 특별점검 등이 진행돼 조직문화를 바꿔 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성국 기자 stare8194@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