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대한노인회 전남연합회 "전남권 의대 설립 환영"
대학병원 설립…농어촌 등 의료서비스 개선 기대

2020. 08.03. 17:34:22

(사)대한노인회 전남연합회는 3일 무안군 삼향읍 대한노인회 전남연합회관 앞에서 전남권 의과대학 설립을 적극 환영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사)대한노인회 전남연합회(회장 배기술)는 3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전남권 의과대학 설립을 적극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날 전남노인회관에서 가진 성명서 발표에는 대한노인회 전남연합회 간부 10명이 참석해 200만 도민의 숙원 사업이던 전남권 의과대학 설립 확정을 환영했다.

이들은 “그 동안 전남은 노령인구 비중이 전국에서 가장 높고 농어촌 등 의료취약지가 많은 상황에서도 대학병원이 없어 불편과 어려움을 겪어왔다”며 “최신 의료시설을 갖춘 국립 대학병원이 설립되면 가까운 곳에서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편리하게 받을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배기술 대한노인회 전남연합회장은 “30년을 기다려 온 의과대학이 드디어 전남에 설립될 수 있게 돼 몹시 기쁘고, 병원을 자주 찾을 수 밖에 없는 노인들에게 집 가까운 곳에 큰 병원이 있다는 것만으로 힘이 될 것이다”며 “전남이 의료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노인회원 모두가 함께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노인인구 비율이 6월말 기준 23.2%(전국 16%)로 초고령사회 의료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상급병원이 없어 타 시·도 의존도가 높은 실정이다.

앞으로 전남권에 의과대학이 설립되면 의료수준 격차가 해소되고 지역 공공의료가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전남도는 의과대학 설립 추진 시 최소 정원 100명 이상 확보를 목표로 정부에 건의해 도민이 골고루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박정렬 기자 holbul@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