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김재철 전남도의원 "수도권 과밀화·지역소멸 위기 대응 필요"
대한민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지역소멸 대응 특위’서 정부에 요구

2024. 02.22. 18:08:41

김재철 전남도의원(뒷줄 오른쪽에서 세 번째)이 지난 21일 서울시의회에서 개최된 대한민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지역소멸 대응 특별위원회 제4차 정기회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전남도의회

김재철 전남도의원(더불어민주당·보성1)은 최근 서울시의회에서 개최된 대한민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지역소멸 대응 특별위원회’ 제4차 정기회에 참석해 수도권 과밀화와 지역소멸 위기 대응에 대한 정부의 과감한 지원을 주장했다.

대한민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가 지역소멸 문제에 대한 지방의회 차원의 실질적인 대안 마련을 목적으로 지난해 5월 발족한 ‘지역소멸 대응 특별위원회’는 전국 시도의회별로 한 명의 의원이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지역소멸대응 특위는 이날 본회의에서 ‘지방소멸위기 대응을 위한 관련 제도 개선 건의안’과 ‘지역인구정책지원센터 신설 건의안’을 각각 의결했다.

또 균형발전을 위한 공모사업인 교육발전특구와 기회발전특구에 인구감소지역이 포함된 경우 세제와 재정 지원 등 인센티브를 확대하는 방안을 놓고 토론했다.

김재철 의원은 “저출생의 원인으로도 지적되고 있는 수도권 과밀화나 지역소멸 위기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인구감소지역에 대한 정부의 과감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본다”며 “소멸 위기에 놓인 ‘지역’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정주 여건 개선이라는 어려운 과제를 풀고, 청년인구 유출을 완화할 수 있도록 인구감소지역에 대한 특례가 확대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정렬 기자 holbul@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