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윤재갑, 수산기자재산업 육성 법안 대표발의

2020. 07.08. 18:48:36

더불어민주당 윤재갑 의원(해남·완도·진도)은 8일 미래 수산업의 동력이 될 수산기자재 산업을 육성하는 ‘수산기자재산업 육성법’ 제정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세계 각국은 환경오염과 기후변화에 따른 수산자원의 불확실성을 줄이고, 안정적인 수산자원 확보를 위해 양식산업 육성에 힘쓰면서 양식업이 세계 수산물 공급의 58%를 차지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지난해 ‘양식산업 발전법’을 제정해 양식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나, 수산물의 생산·가공·유통 과정에 이용되는 각종 장비와 기기들이 부족한 상황이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 동향 분석에 따르면 양식기자재 시장규모는 오는 2022년에는 890억 달러로 늘어날 전망이다.

이를 비롯한 수산기자재 산업은 향후 국내총생산(GDP)의 한 축을 담당할 정도의 미래 산업이지만 제도가 미비해 실태관리 및 육성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윤 의원은 이에 따라 수산기자재를 정의하고 실태관리를 하는 한편, 수산기자재 산업 육성을 위해 ‘수산기자재산업 진흥원’을 설립해 기자재 연구개발과 보급을 지원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윤 의원은 “어촌의 고령화와 노동력 부족, 환경 및 기후 악화로 인한 수산자원고갈 등 대내외로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며 “수산기자재 산업은 수산업이 직면한 어려움을 극복하는 중요한 열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오 기자 solee235@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