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강진 여고생 추정 시신 DNA 감정 결과 이르면 25일 나온다
경찰, 시신 부검·현장 감식 등 강력범죄 연관성 확인 예정

2018. 06.25. 07:42:05

강진 실종 여고생 A양(16·여)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됨에 따라 경찰 수사에 속도가 붙고 있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강진군 도암면 지석마을 매봉산 정상 인근에서 발견된 A양 추정 시신의 유전자(DNA) 감정 결과가 이르면 이날 나올 예정이다.

경찰은 얼굴을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부패한 시신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 현장에서 채취한 유전자 시료 긴급 감정을 전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했다.

사망 경위 등을 규명하기 위한 부검은 이날 시행될 예정이다.

부검을 통해서도 다시 한 번 유전자 시료 채취가 이뤄진다.

경찰은 시신에서 범인을 추정할 수 있는 DNA 성분 확보를 시도하고 시신이 발견된 현장에 대한 정밀감식도 진행한다.

이번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이자 A양의 ‘아빠 친구’인 김모씨(51)가 사망했기 때문에 부검과 현장 감식 등을 통해 강력범죄 등 연관성을 가려낼 방침이다.

사건 당일 외부 세차를 했던 김씨 소유 승용차에서 발견된 머리카락 등 유류품 80여 점에 대한 감식 결과도 조만간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경찰은 추가 수사를 통해 김씨가 A양을 협박해 산속으로 끌고 갔거나 공범이 있었는지 등도 확인할 예정이다.

A양은 지난 16일 ‘아르바이트 소개를 해준 아빠 친구를 만났다’고 친구에게 SNS 메시지를 남긴 뒤 실종됐다.


강진=이진묵 기자 sa4332252@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