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동구청장-구의회, 지방채 상환분 삭감 놓고 공방

2018. 03.13. 19:32:28

김성환 광주 동구청장과 동구의회가 ‘지방채 조기상환’ 문제를 놓고 공방을 벌이고 있다.

13일 광주 동구에 따르면 동구의회는 이날 열린 제257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동구청이 재의를 요구한 ‘2018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에서 도시재생 선도사업 지방채 20억원 상환을 거절하고 10억원 조기상환분 삭감에 동의했다.

총원 8명의 의원이 참석, 5명이 ‘통과 반대’ 의사를 밝혔고, 2명이 ‘통과’, 1명이 기권했다.

이에 김 청장은 성명을 통해 “이번 동구의회의 예산안 삭감에 집행부의 부채상환 노력을 방해하려는 정치적인 의도가 섞여 있다”면서 “현안사업에 필요한 예산은 중앙부처 등으로부터 충분히 확보하고 있고 지방채 조기상환을 통해 2억7500만원의 이자를 절약할 수 있다는 설명에도 불구하고 의회가 이러한 결정을 내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는 구청장 행정성과를 축소하기 위함이라고 밖에 여겨지지 않는다”면서 “지방채 조기상환 달성 실패의 책임이 동구의회에 있음을 분명히 적시한다”고 비난했다.

김 청장의 비난 성명에 대해 동구 의원도 반발하고 나섰다.

A 기초의원은 “현재 동구에는 원도심 특유의 문제점인 주차장, 소방도로 미비, 낡은 하수구 문제 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면서 “김 청장이 지방채를 이용해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일 생각보다는 조기상환이라는 달콤한 환심을 사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어 “만약 청장이 임기 초라면 구민을 위한 사업을 팽개치고 부채를 상환하지 않을 것이다”면서 “이번 일은 부채 제로 선언을 통해 정치적으로 활용하려는 속셈일 뿐이다”고 밝혔다.


임영진 기자 looks@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