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미취업청년 일경험 지원 ‘광주 청년드림사업’ 호응
3기 현장면접 1000여명 참여…19일부터 250명 사업장 매칭

2018. 03.13. 19:31:59

미취업 청년들에게 직무경험과 급여를 지원하는 광주시의 ‘광주청년드림(Dream) 사업’이 호응을 얻고 있다.

13일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청년 드림사업’은 청년의 장기 미취업 상태를 방지하고 취업을 촉진하기 위해 추진해온 일자리 디딤돌로 지난해 1·2기 참여자 280명에 대한 지원이 이뤄졌다.

3기 250명 참여자 모집은 지난달 12일부터 시작돼 12, 13일 이틀간 시청 시민숲에서 직무상담과 면접, 기업과 청년의 만남의 장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온라인을 통해 사전 신청한 청년 1000여 명이 참여했다.

청년드림의 일경험 지원은 공공기관, 기업, 청년창업기업, 사회복지, 사회적경제, 청년활동의 6개 유형으로 나눠 지역의 다양한 직무현장을 제공하고, 청년들이 원하는 사업장을 직접 선택하도록 해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직무현장이 되는 사업장을 미리 발굴·선정해 준비하는 점이 고용노동부 등 기존 청년일자리 지원 사업과의 차이점이다.

특히 올해는 혁신도시 이전기관과 청년창업기업 등으로 참여사업장을 확대해 청년의 선택폭을 더욱 넓혔다.

청년드림은 지난해 ‘지방공공부문 일자리 우수사례 발표대회’ 대통령상 수상 이후 각 지자체의 벤치마킹이 잇따라 전국 모델로 확산 되고 있으며, 상반기 국가추경 예산지원을 통해 하반기에 600명까지 지원 대상이 확대될 예정이다.

3기 참여자 매칭결과는 15일에 발표되고, 19일부터 23일까지 일의철학, 노동과 젠더교육, 관계형성, 마음돌봄, 말하기와 글쓰기 등 사전교육과 참여자 간 교류시간을 가진 후에 26일부터 직무현장에서 4개월 동안 일경험을 시작한다.

자세한 내용은 광주청년드림 홈페이지(www.gj3dreams.modoo.at)와 카카오톡 플러스친구(http://pf.kakao.com) ‘광주청년드림’으로 검색해서 문의하면 된다.

광주시 관계자는 “지난 한해 운영하면서 참여한 청년들의 의견을 계속 수렴해 보완점을 마련했다”며 “올해는 광주청년드림 사업을 통해 지역사회 전체에 청년친화적인 노동과 기업문화를 만들어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귀한 기자 pressgh@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