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민형배 "문화부시장 임명…문화도시 위상 확립"
‘광주공화국’ 문화예술정책 발표

2018. 03.13. 19:00:24

민형배 광주시장 예비후보가 새로운 시대를 여는 ‘광주공화국’의 문화예술정책을 내놨다.

민 예비후보는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광주시 탄생 30주년을 맞아 ‘새로운 광주 30년’을 열기 위한 총 30개 분야 정책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 중 ‘광주공화국’의 첫 번째 정책으로 문화예술 정책을 발표했다.

문화예술정책의 세부 내용은 ‘문화부시장을 임명해 체계적인 문화계획 행정을 추진하는 광주공화국’이다.

역대 민선 시장들은 ‘경제부시장’이라는 인사 형식으로 시정을 이끌어 왔지만, 민 후보는 경제와 일자리는 시장이 직접 챙기고, 대한민국 최초 ‘문화부시장’을 임명해 ‘문화도시 광주’의 위상을 확립키로 했다.

또 ‘아시아문화전당 운영에 대한 시민적 개입을 분명히 하는 광주공화국’이다. 이는 문화부시장의 첫 번째 임무라고 민 후보는 설명했다.

현재 아시아문화전당은 광주를 대표하는 세계 최고 수준의 문화시설이지만 전당장도 뽑지 못한 채 갈지자 운영을 계속하고 있다.

이에 광주시는 국립시설이라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는 형편이다.

현재 문화중심도시특별법은 문화전당을 중앙정부가 배타적으로 소유하도록 한다.

그러나 특별법에 따르면 제3조 국가 및 광주시의 책무, 제4조 시민사회협약의 체결, 제5조 종합계획의 수립, 제7조 연차별실시계획 등에 광주시의 권한과 책임이 명시돼 있다.

민 후보는 “국립시설인 만큼 중앙정부의 권한을 인정하더라도 지역정부와 시민사회의 민주적 개입 및 통제가 가능하도록 좀 더 명확한 특별법 개정이 필요하다”며 “특히 전당 고위급 인사 채용과 관련해 지역사회의 의지가 반영될 수 있는 확실한 수단을 법적으로 확보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문화예술과 6개 생활영역 결합해 일자리를 만드는 광주공화국’이다.

민 후보는 일상생활의 6대 영역인 주거, 노동, 소비, 여가, 교통, 교육에 문화 활동가 및 예술가들이 ‘직업적’으로 참여하는 ‘문화예술+일상’의 일자리 정책을 추진키로 했다.


장승기 기자 sky@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