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특집
인물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문화

공공 지원 ‘소규모주택 정비사업’ 활용하세요
15일 LH서 호남·제주 설명회…사업성 분석부터 이주까지
임대리츠 설립 일반분양분 매입…70%까지 연 1.5% 융자

2018. 03.13. 17:50:33

노후주거지 환경 개선을 위한 소규모주택 정비사업을 알리는 설명회가 광주에서 마련된다.

대한주택건설협회는 지난 9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빈집 등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소규모주택 정비사업의 활성화를 위한 권역별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광주와 전남·북, 제주지역 설명회는 오는 15일 오후 2시부터 LH 광주전남본부 대회의실에서 열린다.

소규모주택 정비사업은 이해관계자가 적고, 사업절차가 복잡하지 않아 열악한 주거환경을 신속하게 정비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다만 사업 규모가 1만㎡ 미만으로 일반분양분이 많지 않고, 자금조달 등 사업 추진이 어려워 사업 활성화를 위해서는 일정 부분 공공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먼저 자율주택정비사업 통합지원센터(한국감정원, 3월 개소)를 설립해 초기 사업성 분석부터 이주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자율주택정비사업의 추진을 원하는 저층 노후주거지의 집주인은 통합지원센터에 사업 신청만 하면 사업성 분석을 시작으로 주민합의체 구성 상담, 건축사 및 시공사 선정 지원, 지적정리, 건설기간 동안 이주비 융자까지 모든 절차를 안내받을 수 있다.

특히 자율주택정비사업과 같은 소규모 건축사업의 경우 건실한 시공사 선정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으나, 통합지원센터를 이용하는 경우 대한주택건설협회로부터 맞춤형 컨설팅을 받은 후 집주인이 희망하는 수준의 시공능력을 갖춘 건실한 시공사를 안내받을 수 있다.

통합지원센터를 통해 자율주택정비사업을 추진하는 경우 한국국토정보공사(LX)가 건축협정 등 효율적인 건축을 위한 지적측량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소규모 정비사업의 일반분양분 매입을 지원하기 위해 소규모 정비 임대리츠 설립을 추진한다.

소규모주택 정비사업은 일반분양분 매각을 통해 투입한 사업비를 회수하는 구조이므로, 일반분양분 매입을 지원하는 경우 사업주체(주민합의체 또는 조합)의 안정적인 사업 추진이 가능해 진다.

이를 위해 국토교통부는 주택도시기금 출자를 통해 소규모정비 임대리츠를 설립, 소규모주택 정비사업의 일반분양분 매입을 추진할 계획이다. LH 역시 자율주택정비사업의 경우 일반분양분 100%(LH 매입 조건 충족 시)까지, 가로주택정비사업의 경우 일반분양분의 30%(공동시행에 한함)까지 매입을 지원할 계획이다.

매입한 일반분양분은 저렴한 공적임대주택으로 공급해 저층 노후주거지의 주거지 내몰림 방지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사업주체(주민합의체 또는 조합)가 소규모정비 임대리츠와 LH에게 일반분양분을 매각(최소 연면적의 20% 이상)하는 경우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용적률을 법적상한까지 완화받을 수 있고, 총사업비의 70%까지 연 1.5% 금리로 융자지원을 받을 수 있는 등 혜택이 강화된다.

이주비 융자지원 등 주거 내몰림 방지 대책도 강화된다.

자율주택정비사업의 경우 집주인에 대한 이주비 융자를 실시한다.

집주인이 사업대상 주택에 거주하는 경우 건설기간 동안의 월세비용을 1.5%의 금리로 융자받을 수 있으며, 세입자가 거주하고 있는 경우에는 세입자의 원활한 이주를 위해 세입자에게 반환할 임차보증금을 융자해준다.

가로주택정비사업의 경우 정비사업대출보증을 활용해 집주인 및 세입자의 이주를 지원하며, LH가 공동시행하는 사업의 경우 LH가 사업비를 활용해 집주인 및 세입자에게 전세임대주택을 공급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현금청산자 및 기존 세입자에게는 소규모주택 정비사업에서 공급되는 공적임대주택의 우선입주권을 부여한다.

이밖에 총사업비의 50%까지 연 1.5%의 저금리로 융자하고 HUG의 대출 보증서 발급기준을 종전 정비사업(BB+)보다 완화해 CC(자율주택), CCC+(가로주택) 등급의 중소시공사도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정현아 기자 aura@gwangnam.co.kr

건강/의료

비엔날레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